“중국 시장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을 해소했고, 특히 중국에서도 충분히 통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었습니다.”

15일 중국 상하이(上海) 중심가에 있는 유서깊은 상하이미술관 건물 5층에서는 한국의 스타트업 기업 4곳과 중국 촹커(創客·혁신형 창업가) 기업 4곳이 서로 사업모델을 견주며 중국 투자자들을 잡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모습이었다.

음파를 이용한 신개념의 마사지 기기를 선보인 헬스케어 업체 에보소닉의 최재영 대표는 자신들이 개발한 기기를 통해 직접 음파 두피마사지를 시연해 눈길을 끌었다.

최 대표는 자신들의 제품이 미국에서 흑인계층을 시작으로 인기를 얻고 있다고 소개하며 헬스케어 산업이 급격히 성장하고 있는 중국에서도 가능성을 보게 된 점을 큰 성과로 꼽았다.

에보소닉을 비롯해 이날 행사에 참여한 4개 한국 스타트업 기업들은 중소기업청 산하 창업진흥원 주관으로 네오플라이차이나(대표 신동원)가 지난 6월부터 석 달간 상하이에서 진행한 ‘글로벌 창업활성화 프로그램'(Global Expansion Program)에 참여한 업체들이다.

이 프로그램은 성공 가능성이 큰 서비스 모델이나 유망한 혁신 기술을 보유한 국내 스타트업 기업의 중국 진출과 투자 유치 및 현지화를 돕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는 국내 업체들이 석 달간 현지에서 직접 중국 진출을 준비한 뒤 중국 창업컨설팅 업체인 벤처포트가 선정한 중국 스타트업 기업 4곳과 함께 사업모델, 계획 등을 중국 전업 투자자들 앞에서 소개하는 ‘데모 데이’로 전체 프로그램의 하이라이트였다.

에보소닉 외에도 사용자 개인의 피부에 맞출 수 있는 천연화장품 DIY(직접 제작) 키트(kit)을 들고 나온 한국 바이오스탠다드와 패션디자이너와 소비자간 맞춤형 유통 채널인 컨트롤클로더, 브랜드기업의 아시아 진출 솔루션 업체 멤버쉽(Membersheep)이 차례로 중국 투자자앞에 나섰다.

중국측에선 코미디 토크쇼 콘텐츠 플랫폼인 샤오궈(笑果)문화, 금융분야 인재 채용회사인 리크루트RT, 사용자간 외국어 학습앱으로 세계시장을 두드리고 있는 랭커(Lanquer), 해외파 인재들의 네트워킹을 돕는 커리어X팩터가 자신들의 회사를 소개했다.

한중 스타트업 기업들은 모두 창업한 지 1∼3년밖에 되지 않은 기업들로 자오칭위(趙慶瑜) 징둥파이낸스 투자총감 등 전업투자자 7명으로부터 사업성공 가능성을 총체적으로 점검받았다.

한국 측 기업들은 대체로 콘텐츠와 프레젠테이션이 독창적이고 준비가 잘돼 있었던 반면 중국 시장에 필요한 세부 사항에서는 보완이 필요해 보였다.

이번 행사를 통해 한중 양국의 젊은 스타트업 기업들이 서로의 실력을 겨루면서도 서로의 장점을 배울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다고 중국 측의 한 참가자는 말했다.

행사를 참관한 김장현 성균관대 인터랙션사이언스학과 교수는 “중국 시장 없이는 창업에 나서는 우리 대학생들의 미래가 없다는 것을 절감했다”며 “한국이 정부 주도로 밀어내기식 창업지원이 이뤄지는 반면 중국은 청년들이 자발적으로 창업문화를 만들어가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고 평가했다.

신동원 네오플라이차이나 대표는 “중국 청년들은 성공에 대한 확신보다는 미래에 대한 비전으로 창업에 나서는 경향이 있다”며 “베이징 중관춘, 상하이 대학로 등을 중심으로 창업자를 돕는 에코시스템이 활발히 가동되고 있다”고 말했다.

신 대표는 또 “한국에서 성공한 비즈니스모델이라도 중국에서는 로컬화된 모델을 개발해야 승산이 있다”며 “중국에 진출할 때는 반드시 먼저 현지팀을 구성한 다음 중국 파트너를 찾도록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기사원문보기>

 

출처 : 노컷뉴스